Bitcoin Terra 사업협력 조인식
사진 왼쪽부터 엄순기 탈라스디에이 대표, 정승채 블록체인팩토리 대표, 최수혁 심버스 대표


비트코인 마이닝업체인 탈라스디에이(대표 엄순기), 블록체인팩토리(대표 정승채)와 심버스(대표 최수혁)가 협력해 디파이 비트코인 수익농사(Yield Farming) 사업을 개시했다고 2일 밝혔다.

탈라스디에이는 이미 키르키스탄과 카자흐스탄에서 마이닝 설비를 3년간 안정적으로 운영하고 있으며, 비트코인 클라우드 마이닝 사업을 위해 1백만 테라 해시의 추가 시설과 장비를 구축하고 있다.

블록체인팩토리는 탈라스디에이의 테라 해시를 기준하는 채굴능력증명서인 비트코인테라와 채굴되는 비트코인과 교환되는 디파이(DeFi)모델을 설계해 비트코인테라를 비트코인 마이닝 풀에 등록하면 그 이자로 비트코인을 지불하도록 했다.

기존 디파이 수익농사 모델은 단기간의 렌딩서비스가 대부분이지만 지속 가능하지 못하다는 약점이 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 3사는 안정적인 이자소득을 장기간 구현할 수 있는 사업모델을 개발하게 됐다.

채굴능력증명서의 거래는 심버스 메인넷에서 동작하는 탈중앙화 지갑기반의 SWAP거래소애서 사용되며, 향후 비트코인 테라(BTCT)를 제휴된 중앙화 거래소에 상장할 예정이다.


© CCTV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ttp://www.cctv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15201
https://www.tokenpost.kr/article-475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