닉스의 다양한 유저인터페이스를 심버스 메인넷 플랫폼에 적용, 보안 기능 강화

         

성형 및 의료 관광, 그리고 일상생활에서 사용할 수 있는 라이프 코인을 지향하는 닉스는 이번에 메인넷으로 함께 할 업체를 공개했다.

닉스(대표 김유주)는 활동은 일상생활 속에서 쓰일 수 있는 페이먼트를 통해 유저를 확보하고 그 유저들이 사용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의 방향을 제시하는 플랫폼 사업을 진행한다. 닉스의 플랫폼 안에서 성형을 받든 관광을 하든, 옷을 구매하든, 게임머니나 캐릭터를 구매하든 다양하게 일상 페이먼트를 즐길 수 있다. 그리고 이곳에 쓰이게 될 새로운 토큰인 NiX-M(NiXM)을 런칭할 예정이다.

앞으로 극비리에 진행되는 프로젝트의 가시적 성과를 통해 하나씩 회사의 사업들을 발표하게 될 닉스의 김유주 대표는 “앞으로 깜짝 놀란 일들을 많이 보게 될 것”이라며 포부를 밝혔다.

한편 닉스의 메인넷으로 선정된 심버스(SymVerse)는 게임이론을 기반으로 설계한 차세대 블록체인이다. 심버스는 모든 블록체인 이용자들을 자발적으로 참여시키는 ‘공생’, 일상생활의 거래를 손쉽게 처리하고 이용을 편하게 하는 ‘실용’이라는 핵심 가치를 가진 새로운 패러다임의 블록체인 플랫폼이다.

닉스 김유주 대표는 “이번 협력으로 자사에서 개발하는 게임들과 서비스들이 보안이 강화된 심버스의 메인넷을 이용할 수 있게 됐습니다”라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닉스는 헤드쿼터를 코인몬스터의 경험을 축적한 이점을 살려 R&D 센터를 상암동 누리꿈스퀘어 NIPA(정보통신산업진흥원) 혁신벤처센터로 이전했다.

심버스는 지난 2018년 창업 고려대학교 블록체인학과 겸임교수를 맞고 있는 최수혁 대표가 설립했으며 멀티블록체인을 기반으로 자기주권형 분산ID(DID, Decentralized Identifiers)와 유연한 사용자 관리시스템(CA, Citizen Alliance)의 지원을 통해 신뢰성과 편의성을 극대화한 세계최초 독자적인 ‘블록체인 플랫폼’이다.

심버스는 세계 최초 분산ID를 바탕으로 한 다중블록체인을 개발했으며 블록체인에 기술과 경제가 심도 높게 융합된 프로젝트로 첨단기능의 통합형 지갑을 개발했다. 지갑 속에 분산거래소와 OTC 거래소가 장착됐으며 크립토 쿠폰과 댑마켓 공유시스템으로 혁신적 기술을 실현하고 있는 토종 ‘메인넷’이다.

심버스의 어원은 ‘함께’(together)를 의미하는 접두어인 심(Sym)과 ‘상호작용’(interact)이라는 의미의 접미어 버스(Verse)가 결합된 신조어로 ‘모든 사람이 서로 도우며 산다’는 ‘공생’(共生)을 의미한다. 모든 블록체인 이용자들을 자발적으로 참여시키는 ‘공생’과, 일상생활의 거래를 손쉽게 처리하고 이용을 편하게 하는 ‘실용’이라는 핵심 가치를 담아 새로운 패러다임의 퍼블릭 블록체인 플랫폼을 제공한다.

여기서 공생이라 함은 모든 거래에서 토큰을 사용하며 이를 쉽게 교환할 수 있고 거래처리가 빠르고 다양한 거래서비스를 블록체인으로 구현할 수 있어 수수료와 네트워크 기여도에 따라 sym coin으로 보상받는 시스템으로 소비자의 주권을 돌려줌으로써 소비자와 공급자가 공생함을 의미한다.

즉 BFT기반 가장 빠른 합의알고리즘을 구현하고, 블록체인 저장용량을 획기적으로 줄이는 압축기술, 생태계 활성화 기여도에 따른 공정한 분배원칙 등 참여자들의 자발적 참여와 지속적인 확장이 가능한 메커니즘을 제공한다.

심버스의 경우 타 플랫폼 코인과는 다르게 메인넷을 진행한 코인으로 핵심기술은 10대 혁신이라 불리며 각 혁신적인 기술에 대한 특허가 출원돼 있다. 즉 진화하는 기능성 분산네트워크, 가장 빠른 합의 알고리즘, 속도와 기능성을 해결한 다중블록체인, 세계 최초 블록체인 저장 압축기술, 스마트계약이 필요없는 범용거래처리, 멀티계정과 계정복구가 가능한 유연한 ID, 내 손 안의 원스톱 고객센터, 코인가치를 유지시키는 자동공급장치, 자발적인 참여와 인센티브제공, 소비자와 공급자를 위한 상생 분배원칙이란 기술적인 특징을 갖고 있다.

김유주 대표는 “이번 심버스와 한 배를 타게 된 것은 심버스의 기술력을 성형, 미용, 의료분야 등과 게임, e스포츠, 패션 등에 쓰일 라이프 토큰 페이먼트 시스템에 기술을 포함한 포괄적 협력을 의미합니다”라며 “또한 앞으로 심버스와의 협력체계를 통해 안전한 메인넷 환경에서 자체 서비스에만 집중할 수 있어, DAPP 플랫폼을 선보일 수 있을 것 같습니다”라고 밝혔다. 또한 “앞으로 닉스의 콘텐츠를 사용하는 유저들에게 풍부한 인센티브도 공유할 수 있는 시스템을 심버스와 만들어 유저의 보상을 극대화 할 수 있을 것입니다”라고 밝혔다.

파이낸스투데이 김진선 기자

기사원문 http://www.fn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36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