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X의 자회사 STX에어로서비스는 지난 18~19일 그리스 아테네에서 열린 `IATA(국제항공운송협회) 정비분야 컨퍼런스(MCC-Maintenance Cost Conference)`에서 항공정비와 항공부품의 이력관리에 블록체인을 적용하는 기술을 소개했다고 24일 밝혔다.

항공사연합의 유엔총회라고 불리는 이 행사에서 STX에어로서비스는 분산 아이디(DID) 기반 블록체인 기술의 권위자이자 회사의 기술고문을 맡고 있는 최수혁 박사(고려대학교 블록체인학과 겸임교수)와 협업을 통해 해당 기술을 소개했다.

STX에어로서비스 관계자는 "착륙장치에 적용하는 운영 시스템을 조만간 완성해 내년 초에 시범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라며 "미국 유럽 일본 등 세계 유수의 항공사들이 관심을 표명하며 협력의사를 밝히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STX에어로서비스는 엔지니어링 R&D 기반을 중심으로 한 하이앤드 항공MRO(Maintenance, Repair and Overhaul)서비스를 표방하며 지난해 말 설립된 STX의 자회사이다. 현재 연간 약 1000억원 규모의 전량 해외에 의존하는 착륙장치 오버홀을주사업으로 출범하였으며 기술관리, 라인정비, 부품정비 분야에도 단계적으로 진출한다는 계획이다.

ⓒ 매일경제 디지털뉴스국 최기성 기자

기사 원문 http://m.mk.co.kr/news/amp/headline/2019/759982
관련 뉴스 https://cm.asiae.co.kr/article/2019092410074409136